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봄 문화재 경기도 문화재에 대한 다양 정보를 시별 / 종별 구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년제 (滿年堤)

소재지 화성시 효행로 636 지자체화성시 종별경기도 기념물 제161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

만년제 (滿年堤)는 경기도 기념물 제161호이다.

지정(등록)일은 1996년 7월 23일이고 소재지는 경기 화성시 효행로 636 (안녕동)이다. 관리주체는 화성시이다.

   

만년제는 정조 22(1788) 5월에 완성된 저수지로서 조선후기 전국적으로 축조되었던 방죽 가운데 하나로

농업사 및 당시의 관개시설 연구에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화성시청)

   

조선 정조(재위 17761800))는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묘를 양주 배봉산에서 수원의 화산 아래로 옮기면서

기존의 수원읍을 현재의 팔달산 아래로 옮겨 새 도시를 조성하였다. (문화재청)

   

새로 이주한 주민들의 안정을 위해 성곽을 쌓을 것을 계획하고 수원의 이름을 화성으로 바꾸었다.

정조는 새 도시 경영을 위한 경제적 기반 확보와 백성들의 생활안정을 목적으로 둔전(각 궁과 관아에 딸렸던 밭)을 설치하였다.

또한 농사를 위한 관개 용수와 제방 쌓는 일, 상권에 대한 보호, 나무를 심는 식수사업 등 갖가지 정책적인 배려를 베풀었다. (문화재청)

   

정조 21(1797)에 세운 만년제는 사도세자의 능인 화산 현륭원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다.

수원시 서둔(西屯), 서호(西湖) 등의 시설과 함께 만년제는 정조 당시의 권농정책을 보여 주는 중요한 사적이다. (문화재청)

   

정조실록 제 48권에 만년제 완성에 대한 간단한 기록이 보이는데, 이로 미루어 만년제가 정조의 각별한 관심속에 축조되었음을 알 수 있다. (화성시청)

   

 

◈ 자료출처    

 

1. 문화재청

2. 화성시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