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봄 문화재 경기도 문화재에 대한 다양 정보를 시별 / 종별 구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산 독산성과 세마대지 (烏山 禿山城과 洗馬臺址)

소재지 오산시 지곶동 162-1번지 지자체오산시 종별사적 제140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
  • <
    /li>

사적 제140호이다. 지정(등록)일은 1964년 8월 29일이고 관리주체는 오산시이다.

   

독산성은 다른 이름으로 독성산성이라고도 한다. (문화재청) 본래는 석대산, 향로봉이라고 불렸고 조선시대에는 독산성으로 불렸으나

임진왜란 때 권율장군의 지략 이후 세마산, 세마대라고도 불린다. (경기관광포털)

   

선조 25(1592)12월 임진왜란 중에 권율 장군이 전라도로부터 병사 2만여 명을 이끌고 이 곳에 주둔하여

왜병 수만 명을 무찌르고 성을 지킴으로써 적의 진로를 차단했던 곳이다. (문화재청)

   

독산성이 언제 만들어졌는지 분명하지는 않으나 백제가 쌓은 성일 것으로 추측되며, 통일신라시대나 고려시대에도 군사상 요충지로 쓰였을 것으로 본다. 문화재청)

선조 27911일부터 14일까지 불과 4일만에 백성들이 합심하여 성벽을 새로 쌓았다고 한다. (경기문화포털)

임진왜란이 끝난 선조 35(1602)에 당시 부사 변응성이 다시 보수하고, 그후 정조 16(1792)20(1796)에도 다시 공사했다. (문화재청)

   

조선 시대에는 남한산성과 용인의 석성산성 등과 함께 도성 방어를 위한 삼각체계를 형성하였다. (경기문화포털)

   

성벽은 외면이 장방형이나 방형의 석재로 약간 기울여 쌓아 매우 견고하다. (경기문화포털)

성 둘레는 3,240m이고 문도 4개이지만 성 안에 물이 부족한 것이 큰 결점이었다. 이런 결점 때문에 이 곳에는 세마대(洗馬臺)의 전설이 있는데, 권율 장군이 산위로

흰 말을 끌어다가 흰 쌀로 말을 씻기는 시늉을 해 보이므로 왜군이 성안에 물이 풍부한 것으로 속아서 물러났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문화재청)

세마대는 독산성의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으며 독산성 축성 후 전승을 기리기 위해 창건된 보적사가 성내에 자리하고 있다. (오산시청)

   

발굴조사 결과 조선 시대의 성벽은 삼국 시대의 성벽보다 510m 안쪽에 쌓아졌음이 확인되었다.

성안에서는 백제의 토기류 및 신라와 통일신라 시대의 유물들이 출토되고 있으나 조선 시대 후기의 유물들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경기문화포털)

   

1982년 전면 보수하여 현재 성의 전체 길이는 1.095이며 성벽에는 방형의 치와 5개의 성문이 복원되었다. (경기문화포털)

 

 

◈ 자료출처    

 

1. 문화재청

2. 오산시청

3. 경기문화포털

4. 경기관광포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