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봄 문화재 경기도 문화재에 대한 다양 정보를 시별 / 종별 구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노송지대(老松地帶)

소재지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일대 지자체수원시 종별경기도 기념물 제19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

경기도 기념물 제19호로 지정(등록)된 날1973년 7월 10일이며 관리주체는 수원시다.

   

수원시 장안문에서 지지대로 향하는 중간 정도의 길가에서 자라는 늙은 소나무가 있는 곳이다. 옛부터 저절로 자라온 나무이거나

그 후손들이며 훌륭한 가로수 역할을 하고 있다. 지지대비가 있는 지지대고개 정상으로부터 옛 경수간 국도를 따라 노송이 생장하는 약 5km의 지대이다.

   

조선 정조(1776~1800)가 생부 장헌세자의 원침인 현륭원의 식목관에게 내탕금 1,000량을 하사하여 이곳에 소나무 500주와 능수버들 40주를 심게 하였다고 한다.

   

더욱이 화성에 건릉과 융릉이 축조되면서 정조가 자주 이 길을 통과하였을 뿐만 아니라 부친 장헌세자의 넋을 위로하기 위하여 능의 남쪽 사면에 용주사를 세웠다.

그리고 정조 18(1794)부터 21년까지는 수원읍 내외에 매년 봄과 가을 두 차례에 걸쳐 단풍 1, 솔씨 2, 뽕나무 2.5, 2, 상수리 42.13, 탱자 1섬을 비롯하여

자두, 복숭아, 살구 기타 과수와 꽃나무 묘목 등을 파종하였다고 한다. 탱자나무는 노송지대의 안 마을에서 아직 살아 있는데

이 나무가 당시의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심었다는 기록만은 남아 있다.

   

소나무는 현재 대부분 고사하고 38(효행기념관 부근 9, 삼풍가든 부근 21, 송정초등학교 부근 8) 정도의 노송만이 보존되어 있다.

락장송이 울창한 이 자연경관은 정조의 지극한 효성과 사도세자의 슬픔의 역사를 함축하고 있어 길손의 발길을 멈추게 하는 곳이다.

   

이곳의 소나무는 적송으로 껍질이 붉고 가지 끝에 있는 눈의 색깔도 붉다. 적송은 내륙지방에서 많이 자란다고 해서 육송이라고도 부르는데,

바닷가에서 자라는 해송보다 잎이 연하여 여송(女松)이라 칭하기도 한다. 소나무는 잎 두 개가 모여 한 쌍을 이루는 이엽송이며,

외래종인 리기다소나무는 껍질도 붉은 색을 띠지 않고 잎이 세 개가 모여 나기 때문에 쉽게 구분할 수 있다.

   

   

◈ 자료출처

 

1. 문화재청

2. 수원시청

3. 경기문화포털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