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봄 문화재 경기도 문화재에 대한 다양 정보를 시별 / 종별 구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평하판리지진탑(加平下板里地鎭塔)

소재지 가평군 하면 현등사길 34(하판리 산163) 지자체가평군 종별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7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
  • <
    /li>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7호로 지정된 날1983년 9월 19일이며 관리주체는 현등사이다.

 

원래부터 현재의 위치에 세워졌는지는 알 수 없다.(경기문화포털)

현등사 내의 언덕아래에 자리하고 있는 석탑으로, 고려 희종 때 승려 보조국사가 이 주위를 지나다가 석등에서 불빛이 솟아오르는 것을 보고,

수백년 동안 폐허로 있었던 이 절터에 새로 절을 짓게 되었다. 이 때 터의 기를 진정시키고자 이 탑을 세워 두었다 한다.

이로 인해 지진탑(地鎭塔)’이라는 이름이 생겨났으며, 승려의 이름을 따서 보조국사탑이라 부르기도 한다.

탑은 원래 3층 석탑이었을 것으로 보이나, 기단(基壇)의 일부와 탑신(塔身)1층 몸돌이 없어져 본래의 모습을 잃고 있다.(문화재청)

 

지대석에는 2단의 괴임대가 있으며 네 귀의 합각이 뚜렷하다.(가평군청)

 

지붕돌과 몸돌이 교대로 올려진 탑신부는 몸돌의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우주; 隅柱]을 본떠 새겼다.(경기문화포털)

 

느린 경사가 흐르는 지붕돌은 밑면에 받침을 두었는데 1·2층은 4, 3층은 3단으로 불규칙하며,(문화재청)

처마는 네 귀퉁이에서 서서히 위로 들리면서 느린 곡선을 그리고 있고 낙수면의 경사가 비교적 완만하고 추녀는 수평으로 흐르다가 끝에는 급히 반전되었다.(가평군청)

상륜부는 노반석만 남아 있는데, 찰주(擦柱) 구멍이 있다.(경기문화포털)

 

탑의 조각양식과 이름에 얽힌 이야기로 미루어,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추측된다. (문화재청)

 

* 노반석(露盤石)탑의 최상부 지붕돌 위에 놓아 복발 보주 등의 상륜부재를 받치는 장식

* 찰주공[擦柱]탑의 가장 꼭대기에 장식하는 기둥

 

 

◈ 자료출처 ◈

 

1. 문화재청

2. 가평군청

3. 경기문화포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