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봄 문화재 경기도 문화재에 대한 다양 정보를 시별 / 종별 구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망이산성 (望夷山城)

소재지 안성시 일죽면 금산리 산48 지자체안성시 종별경기도 기념물 제138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
  • <
    /li>

경기도 기념물 제138호이다. 지정(등록)일은 1993년6월 3일이고 관리주체는 안성시, 이천시, 음성군이다.

   

이 성은 중부지역을 가로지르는 차령산맥 중간 부분의 망이산(지금의 마이산) 정상에서 3개의 봉우리를 감싸고,

서로 뻗은 계곡부를 막아서 쌓은 포곡식의 산성으로 내성과 외성으로 이루어져 있다. 성벽부분은 지대가 높지만 성 안쪽은 지대가 낮고 평지가 넓으며 물이 풍부하다.

산성 정상에서는 안성, 이천, 음성지역은 물론 용인, 진천까지 바라볼 수 있어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위치이다.

   

마이산은 현재의 지명이고 동국여지승람·여지도서 輿地圖書등 옛 기록에 의하면 망이산(望夷山)으로 적혀 있어,

본래는 망이산이었으나 음()의 변화로 마이산이 된 것으로 보인다.

마이산의 원명인 망이산의 망이(望夷)’는 오랑캐인 고구려를 바라본다는 뜻이다. 삼국시대에 신라는 고구려의 침략을 막기 위해 마이산에 산성을 쌓았다.

   

산 정상을 둘러싼 내성은 흙으로 쌓은 것으로 백제 때 축조된 것이다. 현재 밝혀진 길이는 250m쯤 되며, 북쪽에 문터로 짐작되는 자리가 있다.

 내성 안에는 직사각형의 봉수대터가 남아있는데, 이곳에서 남쪽을 보면 산세는 거의 절벽으로 되어 험준하나 뒤쪽인 북쪽은 낮은 평원이 넓게 전개된다.

   

따라서 이 성은 남쪽의 적을 대비하여 쌓았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 높은 위치의 주성(主城)에서 평지의 적을 감시하고 북쪽의 낮은 평원에는 많은 군사와 군마를 주둔시켰던 것으로 추측된다.

   

성벽 안쪽에는 회곽도(廻郭道)가 있으며, 4개의 문 터가 있는데 마이산 계곡 아래에 있는 동문 터가 산성의 주출입구였던 것으로 보인다.

산등성이 윗부분 바깥으로 튀어나오게 쌓은 치성(雉城)5곳 발견되었으며

4개는 문 터 옆에 있어서 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였으며 1개는 봉수대가 있는 봉우리를 방어하기 위하여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 건물 터는 모두 8곳이 확인되었다.

   

토성안의 높은 곳에는 봉수터가 있는데 생김새는 직사각형이고 자기와 기와조각이 흩어져 있다.

이봉수는 동래충주 등을 거쳐 올라오는 직봉(直捧)과 남해진주등에서 올라오는 간봉(間烽)을 서울 남산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였다.

   

북쪽으로 낮은 평원을 이룬 외곽 봉우리들의 능선을 따라 약 3주위에 둘러 쌓은 외성은 돌로 쌓은 것으로, 통일신라 후기에 축조한 것이다.

외성에서는 3군데 걸쳐 문터가 확인되었으며, 산등성이 윗부분에는 공격에 유리하도록 성벽의 일부를 바깥으로 돌출시켜 쌓은 치성도 5곳 발견되었다.

   

성안의 평탄한 지대는 북쪽만이 산골짜기로 이어지는데 이곳에 수구(水口)가 나 있고 북문터도 남아 있다.

그 서쪽대지에 큰 샘이 있어 식수로 사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그 주위로 기와와 자기조각이 흩어져 있다.

   

서문터는 너비 3.6m, 높이 2.4m의 토루(土壘)의 한 곳을 잘라 너비 2.4m의 출입구로 사용한 것인데

원형대로 잘 남아 있어 삼국시대 산성출입문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축성방식은 외벽을 높게 하여 적군을 방어하도록 하였으며 내벽은 낮게 하여 내부에 이르면서 평평하게 다져놓아 인마(人馬)의 통행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이러한 축성방식은 삼국시대에 흔히 볼 수 있는 내탁방식(內托方式 : 속을 단단히 다지고 겉을 쌓는 방식)으로 이 산성이 삼국시대에 축조된 것임을 말하여 준다.

   

1980년 단국대학교 학술조사단에 의하여 발견되었으며, 성안에서 고구려계통의 기왓장이 다수 출토된 것으로 보아 고구려의 산성으로 추정된다.

또한 발굴조사 결과 청동기시대 후기부터 조선시대에 걸치는 유물이 발견되어 망이산성의 성격과 역할의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특히 기와중에는 <준풍(埈豊) 4> (963)기와가 출토되어 통일신라 말기와 고려시대 초기에 제작된 기와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또한 조선시대에는 죽산현의 봉수대로서 영남과 중부 내륙의 봉수를 받아서 도성으로 올린 봉수대 유적으로도 중요성을 지니고 있었음도 확인되었다.

 

 

◈ 참고문헌 ◈

   

1. 문화재지(충청북도, 1982)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 자료출처

1. 문화재청

2. 안성시청

3. 경기문화포털

4. 경기관광포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