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봄 문화재 경기도 문화재에 대한 다양 정보를 시별 / 종별 구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포천석조여래입상(抱川石造如來立像)

소재지 포천시 어룡동 산19 지자체포천시 종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55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
  • <
    /li>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55호로 지정(등록)된 날1995년 8월 7일이며 관리주체는 포천시이다.

 

포천석조여래입상은 왕방산 해룡사의 서북향 50m지점에 있다. 기단 위에 배 모양의 주형거신광배(舟形巨身光背)와 신체를 큰 바위 하나에 조각하였다. (문화재청)

이곳에는 절터임을 알 수 있는 석축이 남아 있다. 인적이 드문 산간에 위치하여 보존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편이다.

199587일 경기도 유형 문화재 제150호로 지정되었으며, 현재는 보호각을 만들어 보호하고 있다. 주소지는 포천시 어룡동 산19번지이다. (포천시청)

 

머리 위에는 혹처럼 생긴 큼직한 육계(肉髻)가 있는데 육계는 부처의 지혜를 상징한다. 얼굴은 역삼각형이다. 이마에는 미간 사이에 백호를 새겨놓았다.

 백호는 부처의 흰 머리터럭으로 백호에서 나오는 광명이 온 세상을 두루 비춘다고 한다. 깊게 패인 눈썹부터 내려오는 코는 얼굴에 비해 큰 편이다.

전체적으로 볼 때 양 뺨의 살이 빠져 광대뼈가 나오고 주걱턱의 형상이다. 귓불은 길게 늘어져 양 어깨에 닿을 듯하며 목에는 삼도가 있다. (문화재청)

 

법의(法衣)는 통견(通肩)으로 배의 하단에 표현된 U자형의 무늬가 유려하게 흐르고, 양 소매에서 내려온 옷 주름은 좌우 대칭을 이룬다.

수인(手印)은 오른손은 시무외인(施無畏印)이며, 왼손은 여원인(與願印)이다. 발목 부분 아래부터는 매몰되어 있어 정확한 형상을 파악할 수 없다.

불상의 크기는 전체 높이 263, 광배 너비 120, 광배 두께 11, 불상 높이 230, 머리 높이 64, 어깨 너비 79, 가슴 너비 28이다. (포천시청)

 

이 석불입상은 비록 어깨와 양팔에 형성된 계단식 옷주름이 도식적이기는 하나, 얼굴 모습과 배를 내민 자세에서 통일신라 시대 불상의 양식적 특성을 보인다.

따라서 이 불상의 제작 연대는 고려 전기로 추정되며, 특이한 손 모양으로 보아 미륵불로 추정된다.

또한 이곳에서 남쪽으로 1정도 떨어진 해룡제벽동에는 6,600규모의 절터가 남아 있는데, 조선 시대 기록들을 참고하면 해룡사(海龍寺) 터로 생각된다.

아마도 이 석불입상은 해룡사의 암자에서 신봉되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해룡사에 관계된 유물이 없고, 경기도 내에 연대가 이른 석불입상이 많지 않다는 점에서

이 불상의 사료적 가치가 크다. (경기문화포털)

 

 

◈ 참고문헌 ◈

 

1. 포천 군지(포천 군지 편찬 위원회, 1997)

2. 단국 대학교 사학과포천군의 역사와 문화 유적 (단국 대학교 출판부, 1998)

 

 

◈ 자료출처 ◈

 

1.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2. 문화재청

3. 포천시청

4. 경기문화포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링크드인